• 홈
  • 미디어

  • 보도자료

  • 상세보기

두산베어스 2020 스프링캠프 종료

두산베어스 2020 스프링캠프 종료

등록일 : 2020-03-10

 

두산 베어스 보도자료 입니다.


두산베어스 2020 스프링캠프 종료

김태형 감독 젊은 선수들 기량 발전만족스러운 캠프” -



두산베어스 선수단이 일본 미야자키 전지훈련을 마치고 38일 인천국제공항(OZ-157)을 통해 귀국했다

 
두산베어스는 지난 130일 호주 빅토리아주 질롱에서 1차 캠프를 소화했다선수들은 이 곳에서 기술 연마와 전술 훈련웨이트 트레이닝에 집중했다이후 221일 귀국하루 휴식을 취한 뒤 223 2차 캠프지인 미야자키로 넘어가 실전 위주로 컨디션을 끌어 올렸다.

두산베어스는 1,2차 캠프에서 5차례 연습경기를 했다. 116일 호주 국가대표전(10-5 ), 224일 오릭스전(1-7 ), 25일 세이부전(8-7 ), 26일 요미우리 2군전(2-0 ), 27일 소프트뱅크 2군전(6-6 )이다또한 두 차례 청백전을 소화했다.

김태형 감독은 실전에서 다양한 선수들 기용하며 새 시즌 구상에 여념이 없었다새로운 외국인 투수 크리스 프렉센과 라울 알칸타라는 위력적인 구위를 자랑하며 강인한 첫 인상을 남겼다김민규정현욱전창민 등 젊은 투수들은 주눅들지 않는 모습으로 코칭스태프를 흡족하게 만들었다.
 


 다음은 김태형 감독과의 일문일답.

▲이번 캠프를 총평한다면.
=호주에서는 선수들 각자 몸 만드는 과정이었다일본에서는 실전을 통해 기량을 점검하고 경기력을 끌어 올렸다미야자키에서 일본 팀과 4차례 연습 경기두 차례 청백전을 소화했는데 선수들 컨디션이 괜찮은 것 같았다특히 몇몇 젊은 선수들의 기량이 발전한 게 보였다전체적으로 만족스러운 캠프였다.

▲캠프에 오기 전 불펜을 중점적으로 언급했다어땠나.
=올해 불펜에선 김강률이 키 플레이어다아픈데 없이 정상적으로 훈련을 소화했다밸런스나 모든 부분이 100%는 아니지만올 시즌 김강률이 중간에서 해주면 이형범과 함덕주 등이 뒤를 받쳐 안정적으로 가지 않을까 생각한다젊은 투수들의 경우, 1군에서 충분히 쓸 수 있는 선수들을 봤다.

▲새로운 외국인 투수들에 대한 평가는.
=둘 모두 이닝은 짧지만 두 차례 실전을 소화했다본인들이 갖고 있는 베스트 스피드가 나오고 있다. 150km 이상을 던졌다개막전 일정이 정확히 나오지 않았지만 거기에 맞춰 준비하다보면 충분히 우리 팀에서 좋은 결과를 보여줄 것 같다스피드뿐만 아니라 변화구도 좋다.

▲귀국 후 스케줄은.
=정규시즌 일정이 나오지 않았다일단은 청백전을 통해 컨디션을 조절할 예정이다이후 페넌트레이스 일정이 확정되면 연습 경기를 잡아 준비를 할 것이다. (끝)

** 주요 선수(박세혁, 이영하, 페르난데스) 일문일답과 사진은 첨부파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김태형 감독 및 주요 선수 인터뷰 영상 다운로드 (← 클릭하세요)
 

 



두산 베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