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미디어

  • 보도자료

  • 상세보기

두산, 한화와의 평가전 9대2 승리

두산, 한화와의 평가전 9대2 승리

등록일 : 2017-03-07

 두산, 한화와의 평가전 9대2 승리


두산베어스(社長金承榮)가 7일(화) 일본 미야자키 아이비구장에서 열린 한화이글 스와의 연습경기에서 9대2로 승리했다.

선발 박치국이 호투했다. 제물포고를 졸업한 사이드암 루키가 3 이닝을 2안타 2볼넷 무실점으로 막았다. 최고 시속 140km 직구는 힘이 있었고 퀵모션, 견제 동작도 좋았다. 

타선에서는 2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한 조수행이 4타수 4안타 1볼넷으로 100% 출루했다. 사이클링 히트에 홈런 한 방이 부족한 원맨쇼였다. 5번 타자 1루수로 나선 국해성도 좌월 아치를 그리며 매서운 타격감을 이어갔다. 이날 두산 야수들은 16안타를 합작했다. 


1회부터 점수가 나왔다. 선두 최주환이 중전 안타로 출루하자 조수행이 좌중월 3루타를 날렸다. 계속된 1사 3루에서는 김재환이 2루 땅볼로 타점을 올렸다. 2회에는 2사 2루에서 류지혁이 좌전 적시타를 때렸다. 3회에는 조수행의 2루타, 오재일의 진루타, 상대 폭투를 묶어 1점 더 달아났다. 

두산은 4-0이던 4회 2점을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최재훈의 좌전 안타, 이성곤의 중월 2루타로 무사 2,3루 찬스를 잡은 뒤 류지혁이 1타점짜리 좌전 적시타를 기록했다. 계속된 무사 1,3루에서는 최주환의 병살타 때 3루 주자 이성곤이 홈을 밟았다.

이후 6-2이던 6회 1사 2,3루에서 서예일이 내야 땅볼로 타점을 챙겼다. 7회에는 국해성이 정우람의 체인지업을 잡아 당겨 110m 짜리 좌월 솔로포로 연결했다. 두산은 8회에도 1점을 달아나 7점 차 승리를 완성했다.

박치국은 캠프 첫 선발 등판에서 합격점을 받았다. 주무기인 커브의 제구가 흔들려 고전했지만 직구가 위력적이었다. 좌우타자를 가리지 않고 몸쪽 승부를 할 줄 알아 올 시즌 1군에서 활용할 수 있다는 게 코칭스태프의 평가다. 

박치국은 경기 후 "결과는 좋았지만 과정은 만족스럽지 않다. 컨트롤이 흔들려 타자와 힘든 싸움을 했다"며 "거창한 목표보다 매일매일 최선을 다한다는 생각뿐이다. 시범 경기 때도 자신있게 내 공을 던지겠다"고 말했다. 

박치국에 이어서는 4회부터 임진우(1이닝 1실점), 이현호(1이닝 1실점), 김승회(1이닝 무실점), 김성배(1이닝 무실점), 홍상삼(1 이닝 무실점), 김강률(1이닝 무실점)이 등판했다. (끝)​